메뉴 닫기

2024년 '울산 새(鳥) 통신원' 발대식

페이지 정보

작성자 생물다양성센터
댓글 0건 조회 25회 작성일 24-06-27 10:17

본문

'울산 새 통신원' 30명 발대 활동 본격화
조류 도래·서식실태 정보 제공
내년 6월까지 1년간 자원봉사

생활 주변의 조류(새) 소식을 알려주는 '울산 새(鳥)통신원'이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다.

울산시는 12일 시민에서 '울산 새(鳥)통신원 발대식'을 가졌다. 행사는 김두겸 울산시장을 비롯해 통신원 30명이 참석한 가운데 위촉장 전달과 함께 울산조류 탐조 요령 및 기록 방법에 대한 교육 등으로 진행됐다.

'울산 새(鳥)통신원'은 울산에서 생활하면서 발견되는 조류 도래 및 서식실태 정보를 네이처링 앱에 게시하거나 울산시 또는 울산생물다양성센터에 유선이나 문자로 알려주는 역할을 한다.

이날부터 내년 6월까지 1년간 자율적으로 활동하며 매월 자원봉사활동 시간을 인증받는다.

통신원 운영은 울산생물다양성센터에서 맡으며 현장 조사를 위한 조끼와 모자를 지급하고 쌍안경은 필요한 통신원에게 대여해 준다.

울산시는 통신원이 올린 사진이나 정보를 바탕으로 빠른 현장 확인, 종 보호 및 서식 환경 보전 활동을 전개해 나간다. 정보는 울산생물종 목록구축은 물론 철새생태관광프로그램 구성을 위한 기초 자료로 활용해 나간다는 구상이다.

김두겸 울산시장은 "올해 황새와 고니처럼 소중한 새가 울산을 찾아온 것을 시민들이 알려줘 모두가 알게 됐다"라며 "생활 속에서 새를 보는 통신원들이 보다 더 활발하게 활동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울산시는 지난 2021년 5월 태화강 울산만 연안이 '국제철새이동경로 네트워크 사이트'에 전 세계에서 150번째, 국내 17번째로 등재됐다. 올 1월부터는 독수리학교, 백로 번식지 관찰장, 참새철새여행버스 등 조류 사파리 철새관광프로그램을 추진하고 있다.

김미영기자 lalala4090@

출처 : 울산신문(https://www.ulsanpress.net)